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깡문칼럼] 아직도 여당으로 착각하는 자유한국당의 군상들...

기사승인 2017.08.07  21:07:13

공유
default_news_ad2

- 곽상도 대구 중,남구 적폐청산 대구인물 최상위에 올려야 마땅.

요즘 시중에 가장 뜨거운 뉴스가 육군대장과 그 부인의 갑질이다.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과 그 부인이 공관병에게 욕설을 하고, 사령관 가족의 빨래와 텃밭 가꾸기, 화장실 청소, 등의 사적인 업무를 시켰다는 것이다. 이는 한 사람의 공관병이 아닌 다수의 공관병들의 증언에서 나온 말이다.

이에 박 대장은 이 의혹에 대해 대부분 인정했으며 이를 책임지기 위해 전역을 신청한 것으로 안다. 거슬러 올라가면 교육부 나향욱 정책기획관이 “민중은 개·돼지와 같다”며 ‘민중은 시키는 대로 따라온다’는 망언을 해 파면된 일도 있다. 이게 전 정부의 고위공직자의 행태다.

여기에 선출직 지방의원들의 꼴불견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장마에서 사상최악의 폭우로 극심한 피해를 본 지역이다. 이런 상황에서 충북도의원 4명이 외유성 유럽연수를 떠나 도민들의 원성이 들끓고 있다. 그 중 김학철(자유한국당) 의원은 국민을 설치류인 레밍(들쥐) 발언으로 자질을 의심케 했다.

김 의원의 이 레밍 발언은 촛불시위를 들 쥐떼들로 비유한 말인 것 같다. 또한 김 의원은 국가안보위기 상황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휴가를 가는데, 그보다 훨씬 아래인 지역 물난리에 외유가 문제가 된다는 것은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또한 경북 울진군의 이세진 울진 군의회 의장(자유한국당)은 분재용 소나무 절도사건으로 물의를 빚어 의장직 사퇴를 했다. 이 모두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다. 아직도 집권여당으로 착각을 하고 있는 선출직 공직자들의 횡포는 여기서 그치는 것이 아니다. 

대구 남구 권오준 의원은 의정활동 취재에 불만을 품고 언론방송사를 무단침입 폭언난동으로 고발당해 검찰에서 조사중이고, 정보센터 난입을 하는 지방의원이 있는가 하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시·도 의원을 비롯해 구의원, 군의원까지 갑질의 횡포는 상상을 초월한다.

우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대선후보시절 ‘돼지 발정제’ 자서전 문제로 한동안 뉴스를 장식했으며, 근래는 바른 정당을 첩이라는 발언으로 시끄럽다. 바른 정당이 누구의 첩인지는 몰라도 지난 정부에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이 박 정부의 본처고, 바른 정당은 새누리당에서 떨어져 나갔으니 첩이라는 것인지 첩의 의미가 아리송하다.

지금 자유한국당 소속 이완영 의원(경북 칠곡·성주)이 정치자금법 위반과 무고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으며, 지난 19대 총선에서 성주군 의원에게 2억 4800만 원을 빌려 회계 책임자를 통하지 않고 쓴 혐의입니다. 이 의원은 100만 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아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상실한다.

또 대구 중·남구 곽상도 국회의원은 검사시절 유서대필 문제로 시끄럽다. 서울중앙지법이 지난 1991년 고 김기설씨 유서대필 조작사건 재심에서 무죄를 인정받은 강기훈씨에게 국가가 26년 만에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한 것과 관련해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당시 담당 검사였던 자유한국당 곽상도(대구 중남구)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당시 수사 검사(곽상도 의원)에 대해서는 “강압수사 등의 책임은 인정되지만, 손해배상청구권의 시효가 소멸”되었다는 이유로 배상책임에서 제외했다. 이에 대해 대구참여연대와 대구경북민주화운동계숭사업회는 지난달 7일 성명을 통해 “검사들에게 손해배상의 법적 의무는 없다하더라도 죄는 매우 무거운 것이므로 반드시 그 행위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며 “그 책임자 중 한 사람이 바로 곽상도 의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곽 의원은 담당검사로 한 인간의 인생을 송두리째 망가뜨렸으며 민주화운동 탄압에 부역했다”며 “그러나 자신의 과오와 강기훈씨의 고통에 대해 그 어떠한 사과나 반성도 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런 사람이 의원 배지를 달고 국민의 대표로, 국회윤리특위 위원으로 버젓이 행세하는 것은 역사와 후세들에게 부끄러운 일이며 대구 시민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곽 의원은 적폐청산 대구인물 최상위에 올려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강문 주필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