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깡문칼럼] 권영진 시장, 신천지 ‘코로나19 극복’ 120억 기부금 수령 거부 결정을 환영한다.

기사승인 2020.03.06  09:42:00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만희를 비롯한 집행부 "신천지에겐 120억은 아무것도 아닌 껌값. 검,경 즉각 구속수사 필요" 기부는 조사 책임 면피용 꼼수다.

- 검찰, 신천지 방역 활동 방해 고의 불분명 압수수색 반려.

- 정부, 과천 신천지 본부 행정조사 효과적 작용 여부 미지수.

▲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작금 신천지가 대구에 120 억을 기부했다고 자랑하고 있다. 그따위 돈 필요없으니 국민들의 피폐한 삶을 원상대로 되돌려 놔라, 정신적 물질적 피해가 이루 말하기조차 어렵다. 차후 수조원 수십조원 이상의 피해가 될지 잘 모르는데 그따위 부스러기 돈으로 생색내지 마라! 

이만희는 ‘코로나19 극복’ 신천지 통큰 120억 기부는 졸짱부? 코로나 조사 책임 면피용이다.

어제는 국민들의 눈에 확 띄는 기사가 하나 있었죠?. 신천지 교회가 대구지역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사전 협의도 없이 무려 120억원을 거금을 계좌 이체로 기부를 했다는 언론 보도이다. 그리고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지파의 자체적으로 생활치료센터도 마련하겠다 이렇게 밝혔다는 것이다?

여기서 기자는 신천지 기부금 120억 개인적 판단입니다. 신천지 이만희가 전국의 12지파에서 10억씩 내놨다? 또 대구시민을 합바지 봉으로 장난을 치는구나 라는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제 코로나와 아무른 관련이 없는 신세계그룹이 9,000억 내어 놓았습니다. 

신천지 이만희는 국민을 속인죄로 전 제산을 국가에 헌납하고 전국의 신천지 교인들의 자발적 헌성금을 갹출해 대구시에 1조원 정도는 내놔야 할 것이다. 아니면 대구시는 신천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의 구상금 신청을 청구해야 할 것이다.

신천지의 120억 철저히 국민을 기망한 죄를 반성과 뉘우침도 없이 일시적 면피용으로 압수수색을 면하려는 기획된 사전 꼼수로 내다 보인다. 검,경은 국민들이 신천지에 관해 궁금해 하는 점들을 철저히 일벌백계로 밝혀내야 할 것이다.

대구의 공동모금회 기부금 120억은 압색 면피용 꼼수로 “신천지 대구교회 강제수사 필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5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원(대구지회 100억, 중앙회 20억)을 기부했다고 언론보도로 밝혔다.

성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 및 전국의 재난활동과 구호물품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라고 신천지 측은 설명했다.

단체는 또 대구·경북지역 코로나 19 확진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별도로 마련하기 위해 시설을 찾고 있다며 "신속하게 마련해 병실 문제를 해결하고 중증환자, 입원 대기 환자들이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천지는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물적 인적 지원을 힘닿는 데까지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속한 사태의 진정과 확진 환자들의 쾌유를 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런 국가적 사태를 수수방관하고 책임 전가형 이만희와 같은 종교 지도자들은 즉각 구속 수사로 제2,3의 피해자가 발생치 않도록 일벌백계 의법조치를 강구해 주실 것을 강력히 제언하고 촉구한다.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19 극복’ 신천지 통큰 120억 기부는 완전 졸짱부다?

신천지의 이 같은 거액 기부에 여러가지 해석이 나온다.

신천지 신도가 25만여명을 헤아리는 가운데 120억원은 1인당 5만원 남짓을 모금한 것이라 결코 작은 금액은 아니다.

또 거액을 기부할 경우 모금회 측과 용도에 대해 논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지는데 이런 절차 없이 온라인으로 송금되면서 여러 해석을 낳았다.

한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신천지가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물적 인적 지원을 힘닿는 데까지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지난 2일 경기 가평 신천지연수원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죄의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일보

이강문 주필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