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國 교도소에서 우한 폐렴 집단 감염.

기사승인 2020.02.23  12:59:10

공유
default_news_ad2

- 478명 확진 판정…환자 급증할 가능성

중국 교도소.

중국 후베이성 우한, 산동성, 저장성 등 교도소에서 우한 폐렴(코로나19)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상하이저널이 21일 전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21일 후베이성에 우치한 우한 여자교도소와 샤양한진(沙洋汉津) 교도소에서 각각 230명, 41명, 총 27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20일 0시부터 24시까지 산동에서 발생한 추가 확진자 202명 중 200명이 런청 교도소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날 저장에서도 28명의 신규 확진자 중 27명이 스리펑(十里丰) 교도소에서 발생했다. 이로써 이들 두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각각 207명, 34명까지 늘어났다.

보도에 따르면, 산동 런청 교도소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입된 시점은 이달 초로 추정된다. 이달 초 교도소 간부 한 명이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이어 13일 밤 또 다른 당직 경찰이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에 교도소 관계자는 즉시 관련 지역을 폐쇄하고 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하지만 우한 폐렴 바이러스는 이미 일부 수감자들에게 전파된 뒤였다. 현재 해당 교도소 인원 2077명 중 핵산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환자는 총 207명으로 간부 7명, 수감자 200명이다. 우한 폐렴의 잠복기를 고려했을 때 앞으로 환자가 더 추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중앙 당국은 해당 교도소의 방역 실패에 대한 문책으로 후베이성 교도소장을 비롯한 산동성 사법청 당위서기, 교도소관리국 당위서기, 런청교도소 당위서기, 부서기 등 관계자를 대거 면직 처분했다.

이 밖에 저장성 스리펑 교도소장도 면직 처리됐으며 바이러스 확산에 관계된 간부는 현재 경찰 조사 중에 있다.

민미경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