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31번 신천지 예배 4차례 참석…오늘 최대 고비.

기사승인 2020.02.20  17:25:01

공유
default_news_ad2

- 19일 확진자 18명 중 15명이, 31번이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이다.

방역당국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 중 노출자 전면 재조사 계획.

▲ 신종코로나19 확진 31번째 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소재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중국발 신종코로나19가 연일 중국에서는 확진자와 사망자 증가 추세가 수그러드는 등 감소세에 접어들었지만, 유독 대구경북에서 오히려 확진자와 의심환자가 갑자기 폭증하면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이 위기를 맞았다.

오늘 20일 하루사이로 18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산 여부는 19일과 20일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내다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보이는 31번(최 61·여·대구 서구) 환자가 총 4차례 예배를 갔던 대구 신천지 대구교회가 ‘슈퍼 전파 사건’ 발생 장소로 규명됐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처음이다.

슈퍼 전파 사건은 동일한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된 2차 접촉자가 특별히 많은 경우를 말한다.

19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환자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간 2번, 증상이 나타난 7일 이후 2번씩 총 4회 대구 신천지 교회를 찾았다.

이어 교회 접촉자 중 18~19일 이틀에 걸쳐 34번(24세 남성 대구), 35번(26세 여성 대구), 36번(48세 여성 대구), 37번(47세 남성 경북), 39번(61세 여성 경북), 41번(69세 여성 경북), 42번(29세 여성 대구), 43번(58세 여성 대구), 44번(46세 여성 대구), 45번(54세 여성 대구) 등이 추가로 확진됐다.

접촉자 가운데 33번째 환자(40세 여성 대구)는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었다.

31번 환자와 접촉한 5명도 추가로 확진돼 대구·경북지역에는 총 18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총 18명 중 15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다.

31번 환자는 교통사고 한방병원에 입원에 있는 동안 총 128명을 접촉했다. 아울러 1000여명의 신천지 신도들과 하는 예배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처럼 18명의 확진 환자가 17~19일 3일 만에 확인됨에 따라 방역당국은 이 교회에서 ‘슈퍼 전파 사건’이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31번 환자가 나머지 10명을 어떻게 감염시켰는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태다. 이중 누가 먼저 감염원에 노출됐는지 등을 현재로선 파악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31번 환자의 잠복기를 고려해 발병 전후 참석한 총 4차례 예배를 집중해서 살피고 있다.

31번 환자는 지난달 29일 자신이 다니는 회사 본사인 강남구 대치동 세텍(SETEC)의 300석 규모 홀에서 열린 C클럽 본사 주최 교육 세미나에 참석했다.

세미나 참석자는 A씨를 포함해 약 100명이었으며 행사가 끝난 뒤 C클럽 본사 사무실을 방문하고 근처 중국집에서 함께 식사를 하기도 했다.

43번(58·여·달서구) 환자는 한국야쿠르트 대구 남구 대명동지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43번 환자는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 교인으로 예배 당시 감염이 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 교인인 43번 환자가 발생에 따라 대구 대명동지점을 이달 말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배달원 20명(43번 환자 제외)과 관리직 2명 등 22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43번 환자는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격리돼 입원치료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31번째 환자를 포함해서 지금 15명이 그 교회와 관련된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에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다고 보고 있다”며 “하나의 공간에서 15명이 발생한 것은 뭔가 그 건물 내지는 그 장소에서 이런 대규모의 노출이 있었다는 것은 시사한다”고 말했다. 

정부와 보건당국은 최대한 빠르게 진화에 철저한 대처에 나서고 있다. 31번 환자 등이 코로나19 진단을 거부한 사실이 알려지자, 정부는 코로나19 진단 거부 시 강제처분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또다시 확진자가 지역사회에서 활동하며 감염 위험성을 높이지 않도록 조치한 것이다.

또 감염 초기에 증상이 경미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 가능성이 높다는 소견도 나왔다. 중앙임상위원회는 감염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하고 경미해 임상적으로 쉽게 구별되지 않는다는 점을 경고했다. 

또 코로나19는 타 바이러스 호흡기 감염병에 비해 질병 초기 단계의 바이러스 배출량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때문에 초기에 흔한 감기·몸살 증상으로 오인해 이를 가벼이 여기고 지역사회에서 활동할 경우, 이번 대구경북 확산 사태와 같은 사례가 계속해서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와 의료기관들의 노력에 맞춰 시민들의 선진적인 모습이 필요한 때다. 잘못된 정보에 혼란을 겪지 않도록 정부의 공식 발표에 귀기울이고, 정부의 권고를 따라야 한다.

또 정부에서는 대구경북 지역의 부족한 의료체계를 보완할 방법을 서둘러 마련해 실시하고, 확진자 증가 추세에 맞춰 장기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이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