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깡문칼럼] 코로나19 청정지역 대구도 뚫렸다.

기사승인 2020.02.19  06:53:46

공유
default_news_ad2

- 대구지역 확진자 발생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됐다. 대구=연합뉴스

대구지역에서 우려한 일이 어제 결국 신종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9∙30번 환자에 이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청정지역’으로 남아 있던 대구지역까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가 또 나오면서 지역 사회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대구지역에서 발생한 첫 확진자로 기존 환자와 접촉한 이력마저 없다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서울뿐 아니라 영남권에서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언제 어디서 누구에서 감염됐는지에 대한 사실도 모호해지고, 확진자가 다녀간 곳이 알려지며 지역사회에 혼란을 불러올 것이 우려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1명이 늘어 31명이며 이중 10명이 격리 해제됐다고 밝혔다. 31번째 환자는 61세 한국 여성이다.

그리고 그 역시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했다.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으며 현재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돼 있다.

대구지역에서 발생한 첫 확진자다. 앞선 확진자 가운데선 17번째 환자가 대구를 방문한 적이 있었지만,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국내 발생 현황을 공개하면서 자가 격리 대상자 여부 등은 명시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역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가 확인되지 않을 경우 앞서 29·30번째 환자에 이어 세번째로 감염원을 특정할 수 없는 환자가 발생하게 된다. 지역사회 감염은 해외에서 유입됐거나 유입 환자로 인한 감염원을 특정하지 못했을 경우로 판단한다.

특히 이번 환자의 이동경로와 방문장소 등이 주목을 받는다. 이번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면, 의료기관 내 추가 감염 우려도 커지기 때문이다. 정부에서는 29·30·31번째 환자 모두 감염 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아, 지역사회 전파라고 단정 지을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웃나라 일본 등 주변국가에서는 이미 감염원을 파악하지 못하는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한 바 있다. 대구경북 지역은 이전까지 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다. 앞서 말한 확진자의 대구 방문 사실 이후에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아직까지 감염에서 벗어나 있는 지역으로 남아 있었다.

지자체와 보건·의료기관에서는 이를 유지하기 위해 각 지역·단체별로 예방에 힘써 왔다. 그러나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예방과 대응의 수위는 더욱 강화되어야 할 전망이다. 밝혀진 31번째 환자의 이동경로 등을 보아, 대구 한 지역에 특정된 것이 아닌 전역에서 우려가 나오고 있다.

▲ 양파TV방송.양파뉴스 이강문 총괄사장.

특히 확진자가 남구 신천지대구교회 방문, 택시 이용 등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슈퍼 전파자’가 될 가능성도 있다는 추측이다. 광주에서 발생했던 확진자 역시 의료기관을 포함한 여러 곳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슈퍼 전파자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그러나 이후 대구지역에서 또다른 확진자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확진 사실이 알려진 직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방역과 예방에 힘써 2번째, 3번째 지역 감염자가 나올 뻔한 것을 막은 것이다.

대구 역시 지역 내의 전파는 물론 경북 등 인근 지역으로의 전파를 막는 데에 주력하고, 더욱 철저하게 감염 경로와 확진자 탐색에 나서야 한다. 최근 발생하는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가 모호한 것으로 나타나는 만큼, 해외 방문 이력 등에만 치우쳐서는 확진자 초기 대응에 늦을 수 밖에 없다.

이강문 주필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