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리원량 모, “내 아들 끌고 가서 뭘 했나?”

기사승인 2020.02.10  15:52:46

공유
default_news_ad2

- ‘중국 의사’ 리원량 어머니, 중국 당국에 설명 요구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성을 최초로 제기했다가 탄압받던 중, 바이러스에 감염돼 숨진 중국 의사 리원량의 어머니가 아들을 취조했던 당국에 설명을 요구했다고 VOA가 10일 전했다.

리원양의 어머니는 중국 동영상 공유사이트에 동영상을 올리고, 아들이 한밤중에 우한 경찰로 불려갔고, 어떤 설명도 없었다며 눈물로 호소했다.

또한 바이러스 위험성을 알고도 아들이 환자를 치료하다 사망한 것과 관련해서는 환자 치료는 아들의 바람이었고 상황이 심각했다고 말했다.

리원량의 부모도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알려졌지만, 현재 상태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리원량의 죽음이 중국 당국에 대한 비난으로 이어지자 중국은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명보 등이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리원량 사망 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 그를 추모하는 글과 신종코로나 관련 정보를 통제하려는 중국 당국에 대한 비난 글들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바로 당국에 의해 삭제됐으며, 문자로 대화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위챗의 수많은 계정이 삭제됐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민미경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