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 중소기업 3곳 중 1곳 자금사정 악화

기사승인 2019.12.30  06:35:54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년도 자금수요 중 인건비 39.6%, R&D투자는 3.4% 그쳐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중소기업 500개 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중소기업 금융이용 및 애로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년 대비 자금사정이 악화된 중소기업이 3곳 중 1곳(32.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비 내년도 용도별 자금수요 전망에 대해서는 인건비 지급(39.6%), 구매대금 지급(38.8%)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나, 설비투자와 R&D투자에 대한 응답률은 각 4.2%, 3.4%에 그쳤다.

올해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업체들은 대출 시 애로사항으로 높은 대출금리를 꼽았으며(28.2%), 대출한도 부족(17.5%), 과도한 서류제출 요구(16.9%),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의 심사(16.4%)가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중앙회 자료.

안정된 정책자금을 가장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업체군으로 기술력‧성장성 우수업체(64.2%), 일자리 창출 우수업체(34.2%) 순으로 응답하여, 창업(10.2%) 및 재창업(2.1%) 업체보다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중소기업에 가장 절실한 금융지원 과제에 대해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61.0%), 다음으로 불황 시 중소기업 대출 축소 관행 개선(26.8%), 담보대출 의존 관행 개선(24.0%), 장기대출 확대(22.6%), 순으로 나타났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내수침체 장기화, 근로시간 단축 등 인건비 상승, 글로벌 리스크 등 중소기업을 둘러싼 부정적 경영환경으로 인해 자금사정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예대율 규제, 생산적 금융 등으로 우량업체 중심으로는 대출환경이 개선되었으나 일시적 경영난을 겪는 업체에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고 정책자금 지원 확대, 불황 시 대출축소 개선 요구는 이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철기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