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유한국당, 공수처 최종 피해자는 ‘국민’

기사승인 2019.12.28  07:20:21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저항운동’에 함께 나서야

자유한국당은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크게 잘못 알고 있다며 공수처의 최종 피해자는 일반 국민들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공수처의 핵심적인 수사대상은 검사와 판사들로 공수처가 마음에 들지 않은 수사나 판결을 하면 각종 명분을 내세워 해당 검사와 판사를 조사할 수 있다”며 “하지만 공수처에서 근무할 검사들은 민변 등 좌파 검사들로 온통 채워질 전망”이라고 지적했다.

공수처가 철저하게 진영논리와 정파논리에 따라 검사의 수사는 물론 판사의 재판에 관여하고 개입하며 간섭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국당은 “검사로부터 수사를 받고 판사로부터 재판을 받는 우리 국민들이 잘못된 수사와 잘못된 판결로 억울한 피해를 당하게 될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라며 특히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반대하는 국민들, 그리고 좌파의 정치이념에 비판적인 국민들이 수사과정과 재판과정에서 무고한 피해를 당할 개연성이 커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공수처의 국회 통과가 임박했지만 한국당은 수적 열세에 있다”며 “국민들도 공수처에 대한 ‘국민저항운동’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민철기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