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국무부 보고서, "북한, 국제 테러 행위 반복 지원"

기사승인 2019.11.04  06:11:44

공유
default_news_ad2

- 북한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이유는 “외국 영토 암살 등 연루”

미국 국무부.

미국 정부가 지난 2017년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이유는 국제 테러 행위를 반복해서 지원했기 때문이라고 국무부가 새 보고서에서 밝혔다고 VOA가 3일 전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일 연례 ‘2018 국가별 테러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한 해 동안 국제사회에서 발생한 테러 추세와 미국의 대응 노력을 정리한 이 보고서는 북한에 관해 새로운 내용 없이 지난 2017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배경을 짤막하게 설명했다.

북한 정부가 외국 영토에서 암살에 연루되는 등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 행위를 지원한 것으로 미 국무장관이 판단해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 개입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가 2008년에 법적 요건 충족이 확인돼 해제된 뒤 2017년에 재지정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20일 북한 정부가 암살 등 국제 테러 행위를 반복적으로 지원해 왔다며 9년 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했다.

미 정부는 당시 사례를 공식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당국자들은 화학무기를 사용해 말레이시아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사건과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사망한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했다.

국무부는 북한을 비롯해 이란과 시리아, 수단 등 4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한편 올해 테러 보고서는 과격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인 IS 등 국제 테러조직에 대한 미국의 대응 노력을 강조하면서 이란을 세계 최악의 테러지원국으로 규탄하고 있다.

네이선 세일즈 국무부 대 테러 조정관은 전 세계 테러의 85%가 지난해 중동과 남아시아,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에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유관국들은 지난 2017~2018년에 시리아와 이라크 내 11만 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지역과 주민 770만 명을 IS의 잔악한 지배로부터 해방시켰다고 강조했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