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와 지자체도 썩고, 공기업 시민단체 모두가 썩었다.

기사승인 2019.10.04  12:07:59

공유
default_news_ad2

- 특히 관변단체로 변한 참여연대는 완전히 해산하라.

‘조국 펀드’ 진실 덮으려 발표 막고 내부 징계?

바른미래당은 3일 “참여연대가 김경률 집행위원장을 징계키로 한 것은 김 집행위원장 말대로 참 '창피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공인회계사인 김 집행위원장은 경제학 교수 등 참여연대 금융경제센터 소속 전문가들과 몇날 며칠을 밤샘 추적 분석한 결과 '조국 펀드'가 '권력형 범죄'임을 결론 내렸다고 한다.

또 이를 밝히고자 한 것을 위에서 못하게 막았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가 부패하다 못해 한국의 대표 시민단체까지 썩고 있음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그래도 김경률 집행위원장처럼 '참'을 참으로 볼 줄 아는 진보가 있다는 것은 우리 사회 진보의 실낱같은 희망이고 등불”이라고 평가했다.

과거 최순실씨를 고발했던 진보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66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조국 장관 부부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윤영대 소장은, '조 장관이 검찰 개혁을 주장할 게 아니라 구속이 먼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진보 성향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조국 장관 임명이 부적절함을 이미 밝혀왔다. 2일 박상인 정책위원장은 조 장관의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정의당은 정의를 집어던지고 더불어민주당과의 '이익 연대'를 선택했지만 정의당 당원인 진중권 씨의 항의 탈당이 그나마 용기 있어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보가 국민에게 상처를 주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그으진 국민의 상처에 다시 칼을 긋는 일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참여연대가 창피한 일'이라고 말하는 김경률 집행위원장과 진보 인사들의 '너무나 당연한 행동들'은 진보와 보수를 떠나 '분별이 어려운 시대 어느 순간에' 모두에게 모범이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철기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