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법무장관 부인 정경심 '황제소환', '맞춤 특혜' 아닌가?

기사승인 2019.10.03  15:55:06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는 누가 봐도 대통령 수사 개입에 따른 경고 결과

바른미래당은 3일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가 비공개 소환으로 검찰에 출석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어준 '맞춤 특혜'라고 비판했다.

이어 “불필요한 관행은 바뀌어야 하겠지만 그 첫 번째가 조 장관 부인 정씨에 대한 '황제소환'이 되는 것에 국민들은 냉소한다”고 지적했다.

누가 봐도 대통령의 수사 개입에 따른 결과이고 '안성맞춤'이라는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 존중'을 말하고 '검찰개혁 지시'의 불호령을 내린 것은 결국 '조국 일가 수사를 조용히 진행하고 적당히 마무리 하라'는 맞춤형 발언이었던 셈이고 대통령의 연이은 '분기탱천'을 검찰이 거역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검찰은 정씨를 황제 소환했다고 '황제 수사'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권력의 무도함이 아무리 크더라도 검찰이 꼬리를 내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은 “정씨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진행하고, 조국 장관도 속히 소환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