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선거법위반" 대구광역시의원 2명, 기초의원 3명 의원직 상실

기사승인 2019.08.21  06:02:21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재만 대구시장 후보자 전화 여론 경선 조작 혐의.

지난해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에서 이재만(61·구속) 전 최고위원을 지지한다며 지역 여론을 조작해 재판에 넘겨진 대구시의원 등 5명이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에 내년 4월 의원직을 상실한 지방의원 5명에 대한 재선거를 치러야 한다.

대법원 제2부는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의 여론을 조작한 혐의(공직선거법위반)로 기소된 서호영·김병태 대구시의원, 김태겸·황종옥 동구의원, 신경희 북구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선거 경선 당시 이 전 최고의원의 경선 승리를 위해 일반전화 수십대를 설치 후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했다.

이후 이들은 이 전 최고의원을 지지한다고 중복으로 응답해 기소됐다.

앞서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이 전 최고위원 등의 지시나 권유를 받고 조직적·계획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점 등을 고려하면 중대한 범죄이다"며 "이에 지방의회 의원을 계속 맡기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