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조금 횡령 혐의, 선린재단 전 대표이사 등 11명 구속

기사승인 2019.05.23  19:22:10

공유
default_news_ad2

수천만원 상당의 보조금 등을 횡령한 대구시 북구 선린재단 전 대표이사 및 공무원 등 1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재단 수익금과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업무상횡령 등)로 복지재단 전 대표이사 A(63)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현 대표이사 B(56)씨와 공무원 C(43)씨 등 10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보조금 등을 관리 직원 8명에게 수당형식으로 매월 지급 후 이를 되돌려 받는 수법 등으로 5000만원과 직원 상조회비 3000만원 상당을 각각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재단 수익금을 관리직원들에게 수당형식으로 매월 지급한 후 이를 되돌려 받는 등 2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함께 받고 있다.

또 A씨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직원들의 급여 4700만원 상당을 갈취한 혐의와 업무방해 혐의다.특히 B씨는 지난해 내부고발을 한 직원 협박했다. 또 B씨 등 3명은 직원 징계에 사용할 목적으로 동의 없이 폐쇄회로(CC)TV 등을 무단으로 열람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무원 C씨는 2017년 재단 비리 무기명 제보서를 접수 후 재단 직원에게 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선린 재단의 비리 사건을 마무리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민철기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