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북한 국가보위성 고위급 간부 지난달 탈북

기사승인 2019.04.08  20:00:12

공유
default_news_ad2

- 국가보위성 처장급…평양에서 체포조 중국 급파

북한 국가보위성 고위급 간부가 지난 3월 중순께 가족과 함께 탈북해 도주 중이라고 데일리NK발 8일 보도다. 데일리에 따르면 북한 국가보위성 처장(소장 계급)을 지내던 이 간부의 탈북에 평양에서는 긴급 체포조를 구성해 중국에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보위성 처장이 3월 중순 평양에서 탈북해 단둥을 거쳐 도주 중”이라며 “이에 북한 당국은 북중 국경지대에 보위부과 정찰총국으로 이뤄진 체포조를 파견했고, 이들은 현재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보위부들과 합동체포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중국 랴오닝(遙寧)성 선양(瀋陽)에 나와 있던 보위원 3명이 탈북한 것과 연관성이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중국 선양에서 활동하던 보위성원들은 최근 중국인 명의로 된 자신들의 비밀계좌가 추적당하는 낌새가 포착되자 위기를 느꼈고, 곧바로 계좌에 들어있던 돈을 찾아 도주했다는 것. 이들이 보유한 차명계좌에는 ‘적지 않은’ 금액이 들어있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선양지국을 관리하던 평양의 보위성 처장은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뒤, 본인 휘하의 요원이 대형 사고를 낸 것에 대한 연대책임을 피할 수 없겠다는 생각에 가족과 일부 관련자들을 데리고 평양을 탈출했다는 것이다.

사건이 커지자 약 2주 전 평양에서는 보위성 지휘 아래 이들을 잡기 위한 체포조가 구성됐고, 여기에 정찰총국 요원들까지 합세해 중국 랴오닝성으로 급파됐다. 특히 상부에서는 정찰총국 요원들에게 ‘잡을 때까지 복귀하지 말라’, ‘잡기 힘들면 살해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탈출한 보위성 간부의 소재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체포 소식 또한 들리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