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대통령, “대한민국 독재 역사 새로 썼다”

기사승인 2019.04.08  18:21:18

공유
default_news_ad2

- 야당 반대 박영선·김연철 임명 강행, 독선 넘어 만행 수준“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국민들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8일 박영선 후보와 김연철 후보의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도 없는 사람들이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장관직에 오른 것”이라며 “국민의 공복이어야 할 후보들이 국민 앞에 책임 있는 소명조차 재대로 내지 못했는데도, 무슨 검증을 통과했기에 장관에 임명하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쯤 되니, 문재인 대통령이 측은하고 가련할 정도”라며 “문 대통령 주변에 이런 사람들밖에 없는 것인지, 우리나라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 되는지 허망할 뿐”이라고 촌평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 무시는 물론이거니와 야당 무시, 국회 무시, 대한민국 무시까지 문 대통령의 인사 강행에 국민의 생각은 없었다”며 “오늘 인사 강행으로 남은 것은 문 정권의 탐욕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이 정권에는 모든 것을 가졌으면서도 아무것도 가지지 않았다고 하는 위선만이 가득하고 가진 자들의 횡포, 갑의 횡포, 그리고 나만 정의롭다는 망상증에 빠진 환자들만 넘쳐난다”고 혹평했다.

이어 “‘자질 부족, 명분 실종’으로 점철된 대통령의 인사 전횡이 독선을 넘어 만행 수준으로 치닫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최소한의 국가관조차 의심되는 통일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며, 북한과의 협력을 위해서라면 영혼이라도 다 바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대통령의 속내만 만천하에 공표했다”며 “정권과 여당이 부르짖던 민생우선과 협치란 말은 하나의 레토릭에 불과했음이 명확해졌고,

국정책임자라는 집권 여당의 존재 이유는 좌파 사회주의 현실화를 위한 허울뿐이었음이 확실해졌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독재의 역사를 새로 썼다”며 “지혜로운 국민들과 함께 오늘을 잊지 않고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