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영선·황교안 간 면담일정은? “2013년 3월 13일, 오후 4시 40분”

기사승인 2019.03.29  09:06: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세한 자료들로 황교안 저격 “이제 진실을 말해주십시오”

▲ ‘김학의 집단특수강간 사건’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황교안 자한당 대표를 향해, 박영선 후보자는 “이제 진실을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YTN

“(2013년)3월 13일(수요일) 오후 4시 40분, 오늘은 쉬고 싶었지만 아침에 사무실에 나와 황교안 법무장관님과 만난 일정을 일정파일에서 찾았습니다. 저와 약속한 시간은 2013년 3월13일 오후 4시 40분. 제 앞 황교안 장관의 일정까지 확인하느라 좀 시간이 걸렸습니다.”

28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전날 자신의 청문회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황교안 자한당 대표를 정면으로 저격하고 있다.

전날 저녁 자한당이 청문회를 보이콧함에 따라, 박영선 청문회는 이제 황교안 청문회로 바뀐 셈이다. 프레임 자체가 확 바뀜에 따라, 자한당으로선 제대로 역공을 당하고 있는 셈이다.

황교안 대표는 ‘김학의 집단특수강간 사건’에 대해,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박영선 후보자가 전날 열린 청문회에서 과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시절 ‘김학의 동영상’을 보고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이를 언급하며 임명을 만류했다고 폭로했다.

▲ 박영선 후보자는 27일 청문회에서, 지난 2013년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시절 ‘김학의 동영상’을 보고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이를 언급하며 임명을 만류했다고 폭로했다. JTBC

“당시에 김학의 차관 임명되기 며칠 전 황교안 법무부장관께서 국회를 오신 날, 따로 뵙자고 해서 제가 제보 받은 동영상 CD를 꺼내서 황교안 법무부장관에게 ‘이것은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야당 법사위원장이지만,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서 이것을 간곡하게 건의 드리는 겁니다’라고, 법사위원장실에서 따로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기억이 없다” “택도 없는 소리”라며 반발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1보'와 '2보', '3보'라는 제목의 글을 잇달아 올리며 추가 폭로할 게 있음을 알렸다.

박 후보자는 '1보'와 '2보'에서 지난 2013년 6월 17일 국회 법사위 회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에는 법사위원장이었던 박 후보자가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김학의 사건에 대해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 2013년 6월 국회 법사위원장이었던 박영선 후보자는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을 향해 “아마 장관님은 김학의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YTN

“제가 특히 법사위원장으로서 법무부장관에 그동안에 대한 존중의 마음을 갖고 있어야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김학의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정황 증거와 관련된 이야기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김용판 수사 보니까요, 언젠가는 이 부분도 말씀드려야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 장관님은 김학의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것입니다. 저희가 그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질문드리지 않은 것입니다.”

영상 속에서 이를 듣고 있는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은 이에 대해 부인하지 않고 고개를 끄덕였다. 또 ‘2보’에선 황교안 대표에게 이렇게 전한다.

“대표님 박영선입니다. 법사위에서 자주 뵙다가 이렇게 인사드리네요. 이제 진실을 말해주십시오. 물론 CD를 같이 보지는 않았지요. 당황하셔서 얼굴은 물론 귀까지 빨개지면서 자리를 뜨시던 그날 오후의 대표님 모습이 너무나 생생합니다.”

이날의 답은 3보에 있었다. 박 후보자는 황교안 당시 장관과의 면담 일정이 적힌 일정표를 추가로 공개한 것이다. 해당 시각은 2013년 3월 13일 16시 40분(오후 4시 40분)이다. 당시 일정표대로라면 약 20분가량 박 후보자와 황 대표가 만난 것으로 추정된다.

▲ 2013년 3월 11일~14일 박영선 의원의 일정표 중. 3월 13일 오후 4시 40분에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과 만나는 일정이 적혀 있다. 박영선 후보 페이스북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2013년 3월 11일)된 후부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임명(3월 15일)된 사이에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리지 않았으니, 박 후보자의 주장이 거짓이라 외쳤다. 그러나 박 후보자가 일정표를 공개함에 따라, 자한당의 논리가 금방 깨지고 말았다. 이같은 자한당의 발끈은 채 5분도 채 지나지 않아 끝났다고 한다.

박 후보자가 날짜뿐만이 아니라, 시간이 언제인지까지 특정한 만큼 박 후보자의 증언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또 <매일경제>에 따르면, 당시 황교안 대표는 김주현 당시 법무부 기획조정실장과 대동해 박 후보자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박 후보자가 어떤 증거들을 더 내놓을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서울의 소리 고승은 기자의 글 공유기사 입니다 >

고승은 기자.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