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성인유머 한마디] 서울 신랑과 경상도 신부가 국수 먹다가 싸운 이유

기사승인 2019.03.22  19:38:30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 신랑과 경상도 신부가 깨가 쏟아지는 신혼 생활을 하던 중 어느 날 국수를 삶아먹다가 싸움을 진탕하게 되었다.

그 이유는 신랑은 '국수'라고 하고 신부는 '국시'가 옳다는 것이다. 둘이 한참을 싸우다가 결판이 나지 않자 이웃에 사는 선생님을 찾아 가서 물어보기로 하였다. '선생님, 국수와 국시가 다릅니까?' '예, 다르지요. 국수는 '밀가루'로 만든 것이고 국시는 '밀가리'로 만든 것이지요.'

그럼 '밀가루'와 '밀가리'는 어떤 차이가 있나요?' '예, 밀가루는 '봉지'에 담은 것이고 밀가리는 '봉다리'에 담은 것입니다.' '봉지와 봉다리는 어떻게 다른가요?' '예, '봉지'는 가게에서 파는 것이고 봉다리는 '점빵'에서 파는 것입니다.'

그럼 '가게'와 '점빵'은 어떻게 다른가요?' '예, 가게는 '아주머니'가 있고 점빵은 '아지메'가 있습니다. '그럼 '아주머니'와 '아지메'는 어떻게 다른 건가요?' '예, 아주머니는 '아기'를 업고 있고 아지메는 '얼라'를 업고 있습니다.' '그럼 '아기'와 '얼라'는 어떻게 다른건가요?' '예, 아기는 누워 자고 얼라는 디비 잡니다.'(ㅋㅋ)ㅋㅋ)(ㅎㅎㅎ)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