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곽상도, “국민은 궁금한데 청와대는 왜 화만 내나?”

기사승인 2019.01.31  01:51:12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가족 해외 이주, 답은 않고 과민반응만!

▲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람일보, 사진 공동취재단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가족이 석연치 않은 부동산 증여와 매매과정을 거쳐 해외로 이주했다고 주장하자 청와대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회의원이 그 직위를 이용해 대통령 가족에 대해 근거 없는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또 "곽 의원의 자료 취득 경위와 자료 공개의 불법성에 대해서는 확인 후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공방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30일 “국민을 상대로 성을 내는 듯한 청와대의 반응은 참으로 당황스럽다”고 평했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 가족에 대한 궁금증을 가졌다고 질책을 받을 거라 국민들은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의 가족에 대해 청와대는 국민 세금으로 경호를 하고 있으니 공적인 대우를 하는 것이고, 특이사항에 대해서는 국민들도 응당 걸맞은 의문을 가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의 의혹제기에 사안에 따라 반발할 수도 있고 법적 조치도 할 수 있지만 청와대의 반응은 지나치다”며 “가족의 안위를 위태롭게 한다는 것도 과장과 엄살이 심하고 ‘테러 위협’이니 하는 말도 청와대가 할 말인지 참으로 기가 막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청와대는 매번 무섭게 반발하고 법적 조치부터 들고 나오는 게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그러면서 늘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직접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성의 있는 대답을 주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바른미래당은 “번번이 ‘시원하게’ 성만 내는 청와대를 보는 게 국민들은 참 불편하다”며 “국민이 알고 싶고 듣고 싶은 대답도 분명하고 ‘시원하게’ 좀 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