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언주 의원, 유시민은 '한물간 사회주의자'일 뿐

기사승인 2019.01.06  02:00:23

공유
default_news_ad2

- 좌파정책 옹호하며 좌파 아니라고 강변…문 대통령보다 더 중증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노회한 꼰대이자 한물간 사회주의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금의 경제위기론은 보수기득권 이념동맹의 오염된 보도”라고 발언한 데 대해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좌파여권의 유력한 대권주자란 분의 경제인식이 이 정도였다는 것에 좌절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를 잘 몰라서 그런다 치고 이분은 마치 자신이 굉장한 경제전문가인 양 하시더니 어이가 없다”며 “경제에 대한 시각이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는 '노회한 꼰대'이자 '한물간 사회주의자'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영업자나 중소기업이 전부 문 닫는다 아우성이고 지방 산단 공장가동률 60~70% 겨우 되는 수준에 요즘에는 대기업마저 조선, 자동차, 철강 등 주력산업이 중국 등의 추격과 산업전환의 실패 등 역대 최고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손님 없어 휑한 식당을 지키고 있는 사장님, 종업원 없이 혼자서 혹은 가족끼리 빠듯하게 일하는 가게들 보면서도 과연 그런 말이 나오느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론 같은 경제정책이 저소득층의 삶을 개선시키는 게 아니라 되레 더 어렵게 만든다는 걸 정말 모르고 있냐”고 물었다.

또 “‘(보수언론 등은) 시장소득의 불균형을 바로잡아 국민 경제의 건강성을 회복하려는 정책을 좌파 정책으로 몰고 있다’는데 시장소득이야말로 시장의 자원배분 결과인데 어떻게 정부가 바로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유시민은 실제로는 사회주의 좌파정책을 옹호하면서 그게 좌파가 아니라고 강변하는 걸 보면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중증인 듯 보인다”며 “아직 2년이 채 되지도 않았는데도 추락의 속도가 이 정도이니 혹시라도 이들이 재집권한다면 남미 부럽지 않게 경제추락이 가속화되겠다”고 한탄했다.

이에 양파방송 [깡문칼럼] 이강문 대기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양파방송.양파뉴스 이강문 총괄사장.

대한민국에 인재가 그리도 없냐?

유시민이 여권 빅3?

그냥 '알릴레오'인지 갈릴레오 인지나 잘 하시라요!!

최근 범여권 대선주자들에 대한 지지도 조사에서 경북 경주 유시민이 호남 출신 이낙연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위는 더 민주당 서울시장 박원순이었다. 범여권 빅3 인 셈이다.

깡문 생각: “글쎄올시다. 백바지에 노타이 차림, 서울대 프락치 주범, 노무현 경호반장, 싸가지 주달뽕 거짓부렁이...따위의 이미지로는 우선 당신 고향 경주조차 줄넘기 될까요? 그냥 '갈릴레오'인지 ‘알릴레오’ 인가 가 딱 제격이요”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