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깡문칼럼] 문재인 정부 석연찮은 사고들의 연속.

기사승인 2018.12.13  16:59:52

공유
default_news_ad2

- 문 대통령의 주변 인사들은 하나같이 북한을 지지하는 주사파가 주류들...

▲양파방송.양파뉴스 이강문 총괄사장.

북한 김정은 답방은 반 토막 난 북측만의 지도자가 아니라, 남한 해방자로 통일 대통령 자격으로 오고 싶어 한다. 광화문 등에서 ‘김정은 서울 방문 환영’ 연설대회가 열리고 백두칭송위원회가 꾸려지는 것도 북한의 입김으로 보인다.

실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도 북측은 미국에 ‘김정은의 체면을 세워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 답방만 이뤄지면 만사가 해결될 것처럼 말하지만 북한의 행태들을 보면 답이 나온다.

북한은 “왜 이렇게 답답하냐, 결단력이 없느냐. 이런 얘기를 아주 거침없이 하더라.”고 전했다. 경제제재 완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왜 결단하지 않느냐고 어필했다는 것이다.

북한의 반응은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설명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에 화가 많이 나 있더라.” 김 의원은 그제 북측 인사들을 만난 결과를 설명하며 “평양에서 아주 대접이 극진하지 않았냐. 그러면 뭔가 이제 보답이 올 때도 됐는데 말이다.” 김정은 답방에 대해서는 북한이 간을 보고 있다고 해석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움직이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 ‘북으로서도 굉장히 큰일인데 이런 것들을 지금 해야 되나’, ‘간다면 뭔 의미가 있을까’ 이런 걸 계속 재확인했다는 것이다. 핵심은 ‘지금 상황에서 갈 수는 없지만’이라는 전제다.

북한이 늘 강조하고 이야기하는 ‘조건’이 갖춰져 있지 않다는 얘기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7일 국회에서 정상회담 의제조차 정해지지 않았다고 실토했다.

작금 나라가 매우 뒤숭숭하다. 국가중요시설인 철도·유류·통신 관련 이해하지 못할 사건들이 연일 터지고, 정부는 관리 능력을 상실한 듯하다. 10월엔 풍등 하나에 휘발유 440만리터를 보관 중인 고양 저유소가 폭발했다.

지난 11월엔 KT 아현지사 화재로 인근 관공서·병원·상가 등의 업무가 방해받고, 군 통신망이 43시간이나 불통됐다. 국가방위체계가 일시 마비된 것이다. 또 12월 들어서자마자 사망자까지 발생한 백석역 온수관 파열 사건이 터졌고,

지난 4일 후에는 통신망과 함께 국가중요시설 중의 핵심인 KTX 탈선 사건이 강릉에서 발생했다. 저유소는 대한송유관공사, 온수관은 한국지역난방공사, KTX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관리 주체다. KT도 전신은 한국전기통신공사다. 사실상 모두 공기업이자 국가중요시설이다.

이런 사고들이 과거 김영삼 정부 시절을 연상케 한다. 또다시 사고공화국이 되지 않을까 의심스럽다. 일련의 사건을 의심의 눈으로 보면 떠오르는 세력이 있다. 내란선동 및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9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이석기 부류다.

이석기가 이끌던 RO는 전쟁 발발 시 북한에 동조해 대한민국 체제를 완전히 전복할 준비 방안으로 철도·유류·통신·가스 등 국가 기간시설을 타격하는 방법 및 그 수단으로서 무기제조와 탈취, 협조자 포섭 등을 모의했다.

가스관이 온수관으로 바뀐 것만 빼곤 이석기 내란 관련 리스트 그대로다. 사고·사건은 제각각 일어났지만 특정 세력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안보사건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이 증명된 셈이다. 공교롭게도 근래 들어 이석기 석방 요구 시위가 부쩍 늘어나고 있다.

10월에는 1000여명이 대법원 앞에서 통합진보당 깃발을 들고 이석기 석방을 외치더니, 지난주에는 민주노총까지 가세해 2만명으로 불어났다. 법조계에서는 이석기를 구속하고 통진당을 해산시킨 재판부를 적폐로 모는 대법관 적폐청산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런 것을 두고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석연치 않은 구석이 너무 많다. 온수관 관리 주체인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과 엊그제 KTX 사고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오영식 코레일 전 사장도 주목된다.

황창화 사장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총리 시절 정무비서관을 지낸 인사이고, 오영식 전 사장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1980년대 주사파의 핵심을 이루며 학생운동권을 이끌던 전대협 2기 의장 출신이다. 대통령의 주변 인사들은 하나같이 북한을 지지하는 주사파가 주류들이다.

이강문 주필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민철기 2018-12-13 22:27:06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휴우삭제

    • 김상훈 2018-12-13 17:29:07

      양파방송 이강문 사장님 ,

      기도하는 나라도 망하지 아니하기에, 양파방송은
      더욱 발전하길 오늘도 기도를 쉬질 않게....
      양파방송의 발전을 기원드립니다.

      서울에서 김상훈 역사학자......삭제

      • 김상훈 2018-12-13 17:26:37

        양파방송 이강문 사장님, 대단하십니다.

        제례하옵고,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늘 푸른 바다와 함께 만났습니다.
        yangpatv news의 일익 발전하는 모습, 너무나 가슴 벅차며 기쁩니다.
        기자님들도 활발히 활약하시는 모습 너무나 흐믓하고 자랑스럽습니다.

        눈에 보이질 않는 이강문 사장님의 저력이 더욱더 빛나는 순간순간들...
        더욱더 조국 대한민국을 위하여 정의를 위하여 반공사상을 확고히 하시고
        분투하시는 그 능력 과 활력 쇄하지 않길 소망합니다. 기도하는 자는 망하지
        아니하며,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