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가 공영방송 KBS, 제정신인가? 김정은 환영한다 노골적 방송.

기사승인 2018.12.07  22:42:24

공유
default_news_ad2
▲연합뉴스 기사 사진 켭쳐.

김정은의 남한 방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KBS가 드러내놓고 김정은 방문을 환영한다는 방송을 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방송시간을 밤 11시로 옮긴 KBS 1TV의 ‘오늘밤 김제동’은 12월 3일, 이른바 ‘김정은 방문 환영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코너에는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신지예 녹색당 공동위원장이 출연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이른바 ‘김정은 위인 맞이 환영단’의 김수근 단장이라는 인물을 인터뷰 형식으로 방송했다.

김수근씨는 이 방송에서, “(서울 한복판에서 ) 공산당이 좋아요 라고 어떻게 외칠 수 없나” 라고 되묻고, “ (김정은을) 정말 좋아한다. 겸손하고 실력 있고, 경제발전 등을 보면서 (김정은을) 지도자로서 팬이 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김씨는 이 프로그램에서 “ (북한을) 3대 세습이라고 말하면서,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된 것에 대해 왜 세습이라고 말하지 않느냐” 라며 상식 이하의 발언을 쏟아냈고 KBS는 이를 여과 없이 방송했다.

이게 공영방송 KBS가 보도할 내용이 맞는가? 마치 북한 중앙방송을 보고 있는 것 같았다.

비핵화 문제가 해결되는 것과 상관없이, 전쟁과 테러 등을 통해 수많은 동족을 살해하고 고문, 감금해온 북한 노동당 정권의 수괴인 김정은을 존경하고 환영한다고 공영방송 KBS를 통해 방송하는 것이 말이 되는 것인가.

KBS는 국민 모두로 부터 수신료를 받아 운영되는 국가공영 기관 방송이다.

어찌하여 KBS가 현행법에 반국가 단체로 규정된 북한의 김정은을 일방적으로 찬양하는 발언을 그대로 여과없이 방송하는가 말이다.

KBS는 수많은 우파 보수의 국민들이 김정은의 남한 방문을 반대한다며 외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KBS가 김정은 남한 방문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총대라도 맨 것인가.

김제동씨에게 연봉 7억 원이 넘는 출연료를 지급하는 이유가 이런 반국가적인 프로그램을 방송하기 위한 것이었나.

그것도 아예 밤 11시 ‘뉴스라인’을 폐지하고, 시간대를 확대 이동 편성한 것이 이런 이유였단 말인가.

KBS는 즉각 ‘오늘밤 김제동’을 폐지하라.

양승동 KBS사장은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사퇴하라.

우리는 공영방송 KBS가 문재인 정권의 홍보매체에 이어. 북한 김정은의 찬양방송이 되는 것에 과연 우리 국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최우선적으로 병행되어 지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