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유한국당, 대구광역·기초의원 6명 무더기 선거법 위반 재판 넘겨져.

기사승인 2018.12.03  21:45:36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재만 전 최고위원 불법여론조사 참여 혐의-100만원 이상 형 확정 땐 당선무효.

지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법 여론조사를 한 혐의를 받는 대구지역 광역·기초의원 6명이 무더기로 공선법 위반 혐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김성동)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호영·김병태 대구시의회 의원, 이주용·김태겸·황종옥 동구의회 의원, 신경희 북구의회 의원 등 6명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3일 밝혔다.

신경희 구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5명은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구속 기소)이 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을 당시 해당 지역구에서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에 출마한 이 전 최고위원을 위해 일반전화 10~20대를 개설,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한 뒤 같은 여론조사에 2~4차례 중복으로 응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주용 구의원은 돈을 주고 아르바이트생을 동원해 책임 당원을 직접 찾아가도록 한 뒤 모바일 투표를 유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이들 광역·기초의원은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민철기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