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깡문칼럼] 소방대원들의 정신질환 소방관 처우개선 방안 촉구.

기사승인 2018.11.30  01:36:28

공유
default_news_ad2

- 매 맞는 소방관들의 뉴스는 더 이상 새로울 것이 없다는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양파방송.양파뉴스 이강문 총괄사장.

화재나 응급 상황 등 생사가 엇갈리는 사건 현장에서 근무하는 일선 소방대원들의 정신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다.

소방관들의 삶의 질 개선과 화재현장에서 안전을 강화할 수 있는 구조 및 화재진압 환경을 만들어줘야 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이다. 

소방관들에 대한 취객들의 폭행과 화재현장에서 순직사고 등의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매 맞는 소방관들의 뉴스는 더 이상 새로울 것이 없다는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행정적 법률적 제도적으로 미흡한 부분은 보완 및 강화해야 한다. 또한 소방관 본연의 업무는 줄여나가야 한다.

소방관들은 업무 특성상 화재, 유해물질 직접 접촉 등으로 인한 화상, 근골격계 질환, 감염성 질환, 폐암 등 특정 질병과 부상에 취약하다. 재난 현장에서는 누구보다도 처참하고 참혹한 상황을 목격하는 경우가 많다.

소방대원의 정신질환 유병률은 일반인에 비해 3~10배 가량 높다. PTSD 유병률이 10.5배로 가장 높았고, 알코올성 장애 6.6배, 우울증 4.5배, 수면 장애 3.7배 등의 순이었다. 그나마 소방공무원들의 특수건강진단도 지난 2012년부터나 시행됐다.

소방청의 특수건강진단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특수건강진단을 받은 소방관은 전국적으로 4만 3020명이고 이 중 62.5%인 2만 6901명이 난청·폐 손상 등의 유소견 또는 요관찰 진단을 받았다. 소방관 10명 중 6명 이상이 건강 이상을 안고 근무하고 있다는 얘기다.

소방관의 정신적 트라우마와 관련한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정부가 관련 지원에 나서자 정신과 진료 건수는 2012년 484건에서 2016년 5087건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가정집 열쇠를 열어주는 열쇠공의 일이 언제부터 소방관의 고유 업무가 됐는지 안타까울 따름이다. 소방관의 건강이상은 우리사회 공동체의 심각한 사안이다. 국가와 지자체는 소방관들의 처우개선과 함께 열악한 환경속에서 빈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각종 질병 등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지원시스템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소방인력 증원이 확대되고 있지만, 처우개선과 장비 등의 열악성을 벗어나지 못한다면 현재의 상황을 잠깐 벗어나는 결과가 초래될 뿐이다. 한편 정부는 2019년 소방공무원을 모두 국가직으로 전환하고 오는 2022년까지 부족한 소방공무원 1만8500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내년 소방청 예산이 2000억원 수준으로 올해 대비 20%늘어났다. 하지만 조직과 예산 부분을 어떤 방식으로 국가직화할지는 숙제로 남아 있다. 소방관들에 대한 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처우 개선을 위해 모두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이다.

이강문 주필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