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직폭력배, 헤어진 여자 친구 감금 폭행 집유 2년 선고

기사승인 2018.11.26  01:13:03

공유
default_news_ad2

- 대구지법 감금·상해 등 혐의 보호관찰 ·사회봉사 120시간 명령

대구지역 폭력조직 행동대원이 헤어진 여자 친구를 감금하고 폭행한 사건에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단독(부장판사 김태환)은 감금, 상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1)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법원은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120시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진정성이 의심돼 고려하지 않았다"며 "피고인이 동종 범죄 전력이 다수 있고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폭력조직 행동대원인 A씨는 지난 7월 19일 오전 11시 40분께 대구 수성구 상동에서 여자 친구 B씨를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피해자가 도망치려고 하자 머리채를 잡아 자신의 몸쪽으로 끌어당기는 등 차에서 내리지 못하도록 감금한 혐의도 받는다.

민미경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