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80대 할머니 버스 두고내린 돈가방 한 경찰이 찾아

기사승인 2018.11.25  19:06:00

공유
default_news_ad2

- 강북서 동천지구대 박재성 순경, 병원치료…지인에 빌린 500만원

대구의 한 순경이 80대 할머니가 버스에서 두고 내린 병원 치료비 500만 원을 찾아 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대구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동천지구대는 지난 19일 오전 10시10분께 경북 칠곡 지천면 신동에서 북부정류장으로 가는 버스 내에 A(89) 할머니로부터 "병원 치료를 받기 위해 지인에게 빌린 500만원이 든 가방을 버스에 놓고 내렸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박재성 순경은 A할머니를 안정시킨 후 버스 번호를 파악해 북부정류장을 관할하는 지구대 및 신고자가 최초 버스를 탄 경북 칠곡 지천파출소에 공조를 요청했다.

박 순경은 버스회사 및 기사 연락처를 확보하고 기사와 통화해 버스 내 가방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박 순경은 버스기사에게 신동초등학교 인근 슈퍼에 가방을 맡겨두기로 하고 순찰차에 A할머니를 태운 뒤 병원치료비 500만원을 되찾았다.

A할머니와 가족은 동천지구대를 찾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 순경은 "당연히 경찰로써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돈을 무사히 찾아 다행이다" 고 말했다.

 

민미경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