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해촉. 비대위 해촉 결정

기사승인 2018.11.09  20:36:34

공유
default_news_ad2

- 비대위는 전 위원이 비대위원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특별위원이 한국당 비대위로부터 해촉되었다. 9일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직강화 특별위원에 대한 해촉을 결정했다”면서 “오늘 비대위는 전 위원이 비대위원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전원책 위원 해촉을 발표하고 있다. © 이준화 기자

김 총장은 또 "비대위는 조강특위 위원장인 저에게 외부인사를 선임, 조강특위 활동과 일정 준수에 차질이 없도록 지시했다"며 "저는 외부인사 1인을 선임해 바로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당의 진로와 전당대회 개최시기 등을 놓고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대립하던 전원책 위원은 자유한국당과 결별하게 되었다. 앞서 전 위원은 보수 확장을 위해 친박 태극기 부대의 핵심인사까지 자유한국당에 받아들여야 한다는 등으로 당 지도부와 다른 견해를 보이면서 균열을 내기 시작했다.

힌편 이에 대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입장 자료를 통해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면서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리고 김 위원장은 이 입장 자료에서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면서 ”경위야 어찌됐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고 술회했다.

하지만 그는 곧바로 전 위원의 해촉에 대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뒤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는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여 현재의 로드맵대로 당의 진로를 이끌 것임을 피력했다.

이준화 기자.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