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창작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

기사승인 2018.09.19  12:29:4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이 노래하는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

전석매진을 기록한 초대형 오페라 <돈 카를로>로 화려하게 개막, 무대와 연출 없이 음악으로 승부하며 오페라 애호가들의 찬사를 받은 콘체르탄테 <살로메> 등으로 성공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두 번째 메인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를 오는 28일(금)과 29일(토) 양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올린다.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단체 영남오페라단(단장 김귀자)과 합작으로 준비한 창작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는 한국 최초의 소프라노인 ‘윤심덕’의 인간적 이야기와 그녀의 대표곡 ‘사의 찬미’를 소재로 한 창작 오페라로서,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 및 영남오페라단 창단 34주년을 기념하여 한국 최초로 초연되는 창작 작품으로서 그 작품성과 대중성에 대해 오페라 애호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창작 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는 서른이라는 나이에 연인 김우진과 바다에 투신해 생을 마감한 한국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의 짧은 일생, 그리고 억압된 사회 분위기 속 나라와 예술에 헌신한 그녀의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녀의 대표곡 ‘사의 찬미’를 통해 대중에게 전달하고자 한다.

특히, 1921년 7월, 윤심덕을 비롯한 김우진, 홍난파, 채동선, 홍해성 등이 독립운동기금모금을 위해 대구좌(대구극장)에서 공연했던 역사적 실화를 모티브로 스토리 및 음악을 구성하며 극중 현실감을 더했다.

대구약령시장, 계산성당 등 대구 근대 모습은 물론, 세련미와 모던함을 더한 무대 세트가 눈길을 끌며, 의상, 소품 등 세세한 곳에 이르기까지 대구 지역의 독립운동 당시와 근대 이야기를 연출 의도로 표현하여 지역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또, 윤심덕의 대표곡 ‘사의 찬미’ 뿐 아니라, 대구 출신 시인 이상화의 시 ‘대구행진곡’, 김우진의 시 ‘불빛’ 등이 음악으로 재탄생되어 문학적 깊이를 더했다.

이번 공연이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 뿐 아니라, 지역 오페라 발전에 앞장서 온 영남오페라단의 창단 34주년을 함께 기념, 대구 오페라 역사에도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공연의 기획성과 작품의도를 인정받아 2018 대구문화재단 집중기획지원사업으로도 선정, 지역민들에게 색다르고 특별한 오페라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창작 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는 지역을 대표하는 작곡가 진영민이 작곡을, 극단 한울림 대표 정철원이 연출을 맡았으며, 소프라노 이화영, 조지영이 윤심덕 역에, 테너 김동원과 노성훈이 김우진 역에 캐스팅되어 지역 시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추석 연휴를 지나고 창작 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를 지나 중반부에 돌입한다.

오는 10월 4일(목)과 6일(토), 오스트리아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과 합작하는 프란츠 레하르의 오페라 <유쾌한 미망인>, 10월 19일(금)과 20(토)에는 대한민국 오페라의 시작을 알린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폐막작으로 진행하며, 10월 21일(일)에는 지휘자 리 신차오 및 소프라노 임세경, 더 톤 파이브(바리톤 고성현, 우주호, 강형규, 김동섭, 한명원), 로만짜(테너 김동녘, 노성훈, 박신해)가 출연하는 <폐막콘서트 & 오페라대상 시상식>을 끝으로 유종의 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대구 등지의 극장 및 야외에서 펼쳐지는 소극장 오페라 4편(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 / 북구어울아트센터 / 웃는얼굴아트센터 / 이상화 고택), 오페라 <라 보엠> 2막 배경의 ‘모무스 카페’를 재현하는 광장오페라(3회) 및 다양한 특별 부대행사를 만날 수 있다.

장현준 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