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드보이들 정당 장악, ‘이해찬·손학규·정동영’한국 정치사 전면 부상.

기사승인 2018.08.07  20:05:09

공유
default_news_ad2

- 2017년 대선 후보 경선후 11년만에 이해찬·손학규 경선 승리 시 정국 운영· 차기총선 놓고 재대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007년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후보 경선 이후 11년만에 한국 정치사 전면에 함께 이름을 올리고 있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대표는 지난 5일 평화당 전당대회에서 전체 68.57% 지지를 얻어 대표직을 거머쥐었다.

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지난 2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민주당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26.4%를 얻는 등 민주당 차기 당대표 경선에서 초반 선두를 달리고 있다.

선거일까지는 시간이 남았고 각종 변수도 존재하지만 현재 상황에서 차기 당 대표에 가장 유력한 주자임에는 틀림없다

손 고문도 이번주 중 바른미래당 대표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다. 정치적 무게를 고려 할 때 당권 경쟁에 뛰어들면 당선권에 근접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 의원과 손 고문이 경선에서 승리하면 이들 3명은 11년만에 정국 운영과 차기 총선 승리 등을 놓고 재대결을 벌이게 된다.이들에게는 단순한 과거 국회에서 만난 사이를 넘어서 특별한 인연이 있다.

바로 2007년 지금의 민주당 전신격인 대통합민주신당의 제17대 대선 후보 경선에서 맞붙은 바 있다.

단 정치적 입지는 지금과 달랐다. 당시 정동영 대표는 호남의 지지와 조직력 등을 앞세워 1위(전체 득표율 43.8%)를 차지했다.

반면 손 고문과 이 의원은 정 대표 측의 조직동원 의혹까지 제기하며 반발했지만 각각 2위(34%), 3위(22%)에 그쳤다.

특히 이 의원이 속한 친노(친노무현) 진영은 17대 대선 이후 '폐족(조상이 큰 죄를 지어 벼슬을 할 수 없는 자손)'을 자처할 정도로 정치적 궁지에 몰렸다.

하지만 당시 강세를 보였던 정 대표는 지금은 제4당 대표이고, 2위를 차지했던 손 고문도 제3당 대표 후보로 정치적 입지가 줄었다.

정 대표가 당선 직후 대선 출마를 묻는 질문에 '지금 평화당을 가지고 대선을 운운하는 것은 국민이 바라지 않는다.

현재는 의미 있는 당이 아니다"고 말할 정도다.

반면 이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등으로 친노-친문(친문재인) 진영이 재기하면서 여당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당 주류 격인 그는 당대표의 자질로 강력한 리더십을 내걸고 21대 총선 공천권을 거머쥐려 하고 있다.

그간 제로섬 게임을 해웠던 이들이지만 '올드보이'란 비판 대신 '경륜'을 강조해주는 '의외의 시너지'도 창출하고 있다.

 

민철기 기자 disdis@nate.com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