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태옥 의원, ‘이부망천’ 발언 7일 검찰 소환.

기사승인 2018.08.06  21:46:28

공유
default_news_ad2

- 대구지검, 공직선거법 위반·명예훼손 혐의 고발돼

▲ 21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 인근에서 정의당 인천시당 관계자들이 '이부망천 613소송인단 모집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캠페인은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 발언을 한 정태옥 의원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고자 마련됐다. 연합뉴스

지난 6.13 선거 당시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무소속 정태옥(대구 북구갑) 국회의원이 대구지검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된다.

대구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김성동)는 6일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된 정 의원을 7일 오전 10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6월 7일 한 언론사 수도권 판세분석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정복 전 인천시장 재임 시기 인천의 각종 지표가 좋지 않았다는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발언에 대해 반박하다가 '이부망천'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이에 인천과 부천 시민 26명은 정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인천지검과 부천지청에 고발장이 접수된 사건이 정 의원의 주거지 관할인 대구지검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민철기 기자 disdis@nate.com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