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단독] 김재원 의원, 초선시절 의성군수 ‘음주운전’ 수사 압력 행사

기사승인 2018.06.19  17:43:54

공유
default_news_ad2

- 권력형 청탁 압력 비리 유전무죄 무전유죄 자화자찬 무용담으로 자살골.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상주·군위·의성·청송)이 초선의원 시절 김주수 의성군수 당선자를 봐주기 위해 검찰 수사단계에서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김주수 당선자는 2005년 9월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은 사실이 있다.

이에 대해 김 당선자는 ‘지인들과 점심을 먹던 중 약간의 음주로 가벼운 추돌사고가 발생했고,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사고지점을 벗어나 도주차량으로 신고된 것’이라고 소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당시 음주사건이 축소됐다는 사실이 2014년 3월 23일 김주수 당시 새누리당 의성군수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행한 김재원 의원의 격려사에서 확인된다.

김재원 당시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해 13분여 동안 축사를 했다. 이 가운데 문제가 되는 부분은 15분 35초부터 시작된다.

▲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상주·군위·의성·청송)이 과거 김주수 의성군수 당선자를 봐주기 위해 검찰 수사단계에서 검찰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식으로 발언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김재원 의원은 이날 개소식에 전직 장차관과 우동기 대구교육감 등이 대거 참석하면서 한껏 달아오른 분위기에 고무된 듯 격려사 마무리 즈음에 “기왕에 한마디 더할 게요”라면서 문제의 발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김 의원은 “2005년도에 우리 김주수 차관께서 차관 그만 두시고 쓸쓸한 마음에 낮술 한잔하고 교통사고를 낸 적 있다”면서 “그래 가지고 제가 검사 출신 아닙니까. 총장님 앞에서는 감히 명함도 못 내밀지만 그래 가지고 제가 검사 그 사건 담당하는 검사한테 전화를 했지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김주수 차관이 교통사고를 냈는데. 전화를 했더니 여검사인데 안동출신 입디다. 우리 지역에 중요한 선배인데 그쫌 봐주소”라고 하자 그 검사는 “‘우리 고향도 가까운데 벌금이나 씨게 때리고 봐줄게요’”라고 말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김 의원은 계속해서 “그래가지고 벌금 받은 적 있습니다”면서 “만약에 그것 가지고 욕할 분은 본인 자식 남편이나 아내 아버지나 엄마 중에 술 안 드시고 교통사고 절대 안내고 그 다음에 그리고도 내더라도 처벌 안 받을 자신 있는 사람만 말을 하소”라면서 자신의 외압 행사 사실을 한껏 자랑했다.

김 의원은 이어 “다 뭐 음주운전, 총장님도 음주운전 하시데에”라면서 “뭐 그 정도 가지고 시비 걸 겁니까? 아니면 일 똑바로 시킬 랍니까?”라고 말하면서 음주운전에 한 없이 관대한 자신의 생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김 의원은 이 같이 말한 후 “고향 사람 믿어 주고, 이끌어 주고, 좋은 말 해주고 그래 가지고 우리 훌륭한 군수 후보 만들고. 당선시켜 가지고 일좀 잘하게 저도 같이 일좀 해 가지고 이것저것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앞서 6.13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김 군수의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을 두고 ‘김재원 의원의 외압으로 대구지검 안동지청 A검사가 사건을 축소하면서 사망사고가 단순 음주운전 뺑소니로 축소 마무리 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인바 있다. 이와 관련 김재원 의원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의 발언은 이에 부합하는 일부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김주수 당선자는 2014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경상북도 의성군수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됐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재선에 성공한 그는 2004년 1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농림부 차관을 지냈다. 음주운전 사고는 김주수 당선자가 당시 일련의 문제로 차관 직에서 물러난 직후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이 같은 문제에 대해 김재원 의원 측은 “잘은 모르지만 저희가 응대하거나 대응할 일은 아닌 것 같다”면서 “따로 입장은 없다”고 답했다.

[취재 이강문 양파TV 대표. 편집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이강문 대기자 news@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