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당, 국회의원 재보선 12곳 중 11곳서 오차범위 밖 우위

기사승인 2018.06.05  22:07:46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유한국당은 텃밭 경북 김천서도 무소속에 오차범위 내 밀려

홍준표 체제의 자유한국당이 6ㆍ13 국회의원 재보선을 열흘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2곳 중 11곳을 앞서는 일방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보수우파 자유한국당이 창당이래 박근햬 탁핵과 홍준표의 막말이 겹쳐진 1년이 진난 지금도 최대의 고비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6ㆍ13 국회의원 재보선을 단 1곳에서도 우위를 점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두당에 대한 민심 이반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KBSㆍMBCㆍSBS가 칸타퍼블릭과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12곳의 재보선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 결과, 민주당은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을 비롯해 전국 11곳에서 당 소속 후보들이 1위를 달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한당은 텃밭인 경북 김천에서도 무소속 후보에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고, 바른미래당이나 민주평화당도 민주당 후보들에게 모두 뒤졌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노원병의 경우 김성환 민주당 후보(46.6%)가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11.5%)를 35.1%포인트 앞섰다. 송파을에서도 격차가 다소 줄긴 했지만, 최재성 민주당 후보(39.2%)가 18.4%에 그친 배현진 자한당 후보를 20.8%포인트 차로 앞섰다.

재보선 실시 전 자한당 지역구였던 곳도 민주당 후보들이 우세했다. 먼저 부산 해운대을에서는 윤준호 민주당 후보(35.7%)가 홍준표 대표의 최측근이기도 한 김대식 후보(16.3%)를 19.4%포인트 차로 제쳤다.

충남 천안갑에서도 이규희 민주당 후보(39.2%)가 11.9%에 그친 길환영 한국당 후보를 27.3%포인트 차로, 충북 제천ㆍ단양에서도 이후삼 민주당 후보(35.8%)가 엄태영 자한당 후보(22.5%)를 13.3%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 밖에 인천 남동갑과 울산북구, 충남 천안병, 경남 김해을에서도 모두 민주당 후보가 1위를 달렸다.

이런 추세라면 자한당 입장에서는 직전까지 자당 소속 의원들이 갖고 있던 지역구를 모두 내줘야 할 상황에 처한 셈이다. 자한당은 텃밭인 김천에서도 무소속 후보에 오차범위 내에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민주평화당과 경쟁 중인 호남에서도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먼저 광주서갑에서는 송갑석 민주당 후보(53.1%)가 김명진 평화당 후보(4.4%)를 48.7%포인트 차로 앞섰다. 전남 영암ㆍ무안ㆍ신안에서도 서삼석 민주당 후보가 49.4%로, 16.6%에 그친 이윤석 평화당 후보를 32.8%포인트 차이로 제쳤다.

민주당은 전남지사와 광주시장 등 광역단체장 후보들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만큼 이런 추세가 실제 결과로 이어진다면,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에 내줬던 ‘호남 권력’을 되찾아 올 전기를 마련할 전망이다.

민미경 기자 mmk0821@naver.com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