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 비로나자불 망라한 사진전 한국불교의 요람 경주에서 열리다.

기사승인 2018.05.24  11:22:48

공유
default_news_ad2

- 비로나자불 30여점과 10년간 발로뛰며 작업한 도록을 만날 수 있는‘정태오 비로나자불 사진전’경주엑스포에서 석탄일맞아 관람객 이어져

정태호 사진작가의 ‘깨달음의 빛-비로자나불 사진전’에 지역의 불자들과 우리문화재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비로자나불은 부처님의 육신이 아닌 진리의 모습으로 보통 사람의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광명(光明)의 부처다.

지난 18일 개막한 이번 사진전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비로자나불인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을 비롯하여 전국에 흩어져 있는 157좌의 비로자나불을 촬영한 1,800여장의 사진 중 엄선한 30여점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전국의 비로자나불을 찾고 이를 도록으로 묶는 작업은 2008년부터 시작되어 10여년 만인 지난해 ‘깨달음의 빛-비로자나불’로 완성됐다.

국보, 보물 등 문화재로 지정된 비로자나불 뿐 아니라 잘 알려져 있지 않거나 절터에 그대로 방치된 비로자나불까지 찾는 방대한 작업을 시작하여 자료수집, 회의, 답사, 촬영까지 한 분의 비로자나불 부처님을 찍는데 짧게는 몇 개월, 길게는 몇 년에 걸쳐 실제 촬영한 비로자나불상은 200좌에 이르며 통일신라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 작품 157좌를 선별했다.

사진전을 찾은 관람객 김태현씨(부산, 50)는 “시대별로 지역별로 모습이 모두 다른 비로자나 부처님을 만났고, 내가 깨닫고 행하면 내가 곧 부처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전국에 흩어져 있는 훼손된 우리 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절실하다는 생각도 든다”며 소감을 피력했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5월의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좀처럼 보기 힘든 다양한 비로자나불을 모은 특별 사진전을 열었다”며 “많은 분들이 찾아 좋은 작품들을 만나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깨달음의 빛-비로자나불 출판기념 비로자나불 사진전’은 엑스포문화센터 전시실 1층에서 5월 31일까지 열린다.

정태호 비로자나불 사진전

윤미령 기자 ymr512@yangpatv.kr

<저작권자 © 양파티브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